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투자유치를 통한 자족도시 실현 본격화
국내외 기업 투자유치 활성화 지원 용역 착수보고회 가져
 
박정호 기자 기사입력 :  2024/06/03 [20: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는 지난 31일 고양시청 대회의실에서 고양시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국내외 기업 투자유치 활성화 지원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고양경제자유구역 신청 예정지와 일산테크노밸리, 고양창릉 3기 신도시 내 관심 기업의 투자유치를 이끌어 내기 위한 사업으로 오는 12월까지 수행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용역사업을 통해 중점 육성 산업별 투자유치 핵심 타킷기업 100개 이상을 발굴하고 투자설명회와 기업방문 등 집중적인 투자활동을 펼쳐 양해각서 및 투자의향서 체결 등 실질적인 투자유치를 발굴할 계획이다.

 

  ©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특례시는 수도권정비계획법 상 전 지역이 과밀억제권역으로 기업유치에 많은 제약을 갖고 있다.

 

1인당 지역내총생산(GRDP)이 2021년 기준 2,114만원으로 경기도 전체 평균인 3,888만원 대비 54%이다. 경기도 31개 시군 중 26위에 그치고 있어 자족기능이 매우 부족하다.

 

이에 국내외 앵커기업 위주의 내실있는 투자유치가 절실한 상황이며, 해당 용역은 그 일환으로 추진하게 됐다.

 

최영수 자족도시실현국장은 “기업유치는 고양시가 목표로 하는 자족도시 실현을 위해 필수 불가결한 조건인 만큼 본 용역으로 앵커기업 유치 등 실질적 성과가 달성될 수 있도록 과업수행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하면서 “우리 시에서도 기업유치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으며, 시의회 차원에서도 기업지원 인센티브 확대 등 제도개선에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고양=박정호 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yang Special City (Mayor Lee Dong-hwan) announced on the 31st that it held a "Reporting Meeting on the Launch of Support Services for Activation of Investment Attraction by Domestic and Foreign Companies" in the conference room of Goyang City Hall to revitalize investment attraction in Goyang City.

 

This service is scheduled to be carried out until December as a project to attract investment from interested companies in the Goyang Free Economic Zone application area, Ilsan Techno Valley, and Goyang Changneung 3rd New Town.

 

Through this service project, the city plans to discover more than 100 key investment target companies for each industry to be promoted and conduct intensive investment activities such as investment briefing sessions and company visits to attract practical investments, such as signing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and letter of intent for investment.

 

Goyang Special City has many restrictions on attracting businesses as the entire area is an overcrowding control area under the Seoul Metropolitan Area Readjustment Planning Act. As of 2021, the gross regional domestic product (GRDP) per capita is 21.14 million won, which is 54% of the Gyeonggi-do overall average of 38.88 million won. It is only ranked 26th out of 31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do, so it is very lacking in self-sufficiency.

 

Accordingly, there is an urgent need to attract substantial investment from domestic and foreign anchor companies, and this service has been promoted as part of that effort.

 

Choi Young-soo, director of the Self-sufficient City Realization Bureau, said, “As attracting companies is an essential condition for realizing the self-sufficient city that Goyang City aims for, please do your best to carry out the task so that practical results, such as attracting anchor companies, can be achieved through this service.” He said, “Our city will not spare any support in attracting businesses, and we hope that the city council will also cooperate in improving the system, such as expanding business support incentives.”[Goyang = Reporter Park Jeong-ho]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