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이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의 독도대응 말로서만 되풀이 할 것인가?
4無 (무대응, 무대책, 무관심,무반응)에 허덕이는 독도정책


대한민국독도연대회의 길종성의장 대통령실에 독도단체들과의 간담회요청, 지자체에서도 관심을 가져야 할 때...
 
길종성 기사입력 :  2024/04/18 [12: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기 고 문  [사단법인영토지킴이독도사랑회 중앙회장길종성 ]  

 

일본은 17년째 독도도발을 이어가고 있다.

 

정부는 항상 그랬듯이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하고 철회 하라는 반복적이고 의례적인 말만 되풀이 한다.

 

일본의 독도왜곡 발언이 우리주권에 영향을 전혀 주지 않는다며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만 되풀이 하는데 어떻게 단호하게 대응 할 것인지 묻고 싶다.

 

지난해 3월 대통령실에서 독도홍보관을 방문하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대표는 10월25일을 법정기념일인 독도의 날’로 제정하는 내용의 '독도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 법률안'을 대표 발의하는 등 독도단체들의 숙원사업이자 국민들의 염원인 독도의 날을 기념일 문제를 해결 하는 등 여야가 독도문제에는 한 목소리를 내는 것 같았다.

 

독도의날 기념일 제정활동은 이미 2000년 독도수호대의 시작과 함께 2008년 독도사랑회, 2010년 한국교총 등 단체에서 독도의 날 기념일 재정을 위해 국회 청원 요청을 하는 등 많은 노력들을 해 왔었다.

 

그러나 독도의날 기념일 제정이 이렇게 오래 걸려야 하는 일일까?

 

그동안 오랜 기간 정부지원 없이 고군분투하는 독도 단체들에 대한 배려와 이해는 전혀 없었다.

 

무엇 때문일까?

 

독도수호는 국가사무이다.

 

정부가 하지 못하는 일들을 독도단체들이 할 수 있도록 최소한의 배려는 있어야 한다.

 

특히 독도는 4無에 허덕이고 있다.

 

독도 도발에도 의례적인 말로 일본에 無대응하는 정부,

 

올 바른 독도를 교육할 교육기관도 독도교육은 형식에 그치는 無대책 교육 , 국민들은 정부와 독도단체들이 알아서하겠지 하는 無관심으로 일관한다.

 

특히 일부기업을 제외한 대다수 기업들은 보여주기. 생색내기 후원과 기부에만 신경 쓰는 無반응도 일조 하고 있다.

 

이러니 일본이 대한민국 독도를 우습게 보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정부는 외교적 문제 등 국제사회 반응을 의식해 온건적 태도의 기조라면 독도 단체들에게는 과감한 지원과 격려가 필요하다

 

더욱이 독도사랑회는 독도가 개방되기 전 인 2004년 건국 최초로 국민들에게 독도의 소중함을 알리고 국제사회에 독도가 대한의 영토임을 알리기 위해 목숨을 담보로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수영으로 종단하는 행사를 추진해 28시간 이라는 기록으로 성공한바 있고(2회 추진) 결국 2005년 독도를 개방하는 단초의 역할까지 했다고 자부 한다,

 

2002년 창립해 꾸준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사)영토지킴이독도사랑회(중앙회장길종성)는 실천적 활동을 통하여 독도가 대한의 영토임을 제대로 알린 단체로 2021년부터 대한민국독도연대회의를 결성해 활동하고 있다.

 

지금도 음지에서 독도수호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독도활동가와 단체들은 많다.

 

강 건너 불 보듯 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정확한 실태조사를 통해 실천적 활동을 하고 있는 독도 단체와 활동가들에게  관심을 보여주어야 한다.

 

독도는 여,야가 없다.

 

지역. 종교. 정당을 초월해 함께 지켜야 한다.

 

우리는 선조들이 지켜온 영토를 굳건히 지켜내지 못한다면 훗날 우리는 후손들에게 부끄러운 선조를 가졌다는 말과 함께 흑 역사로 기록 될 것이다.

 

▲ [사단법인영토지킴이독도사랑회 중앙회장길종성 ]     ©

 

기고자: 길종성[대한민국독도연대회의의장, 사단법인영토지킴이독도사랑회 중앙회장,독도홍보관 관장]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tribution [Chairman Gil Jong-seong of the Territory Keepers Dokdo Love Association]

 

Will the government's response to Dokdo be repeated only in words?

 

Dokdo policy suffers from the 4 nothings (non-response, inaction, indifference, unresponsiveness)

 

Chairman Gil Jong-seong of the Korea Dokdo Alliance met with Dokdo organizations at the Presidential Office.

Request for a meeting, when local governments should also pay attention...

 

Japan has been carrying out Dokdo provocations for 17 years.

 

As always, the government invites the Japanese ambassador to Korea and only repeats the repetitive and ceremonial call to withdraw.

 

I would like to ask how they will respond resolutely when they keep repeating that Japan's distorted remarks about Dokdo have no impact on our sovereignty and that they will respond resolutely.

 

In March of last year, the President's Office visited the Dokdo Public Relations Center and Lee Jae-myeong,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proposed a bill to partially amend the Act on the Sustainable Use of Dokdo, which would establish October 25 as Dokdo Day, a legal memorial day.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seemed to be speaking with one voice on the Dokdo issue, such as resolving the anniversary issue of Dokdo Day, which is a long-awaited project of Dokdo groups and the people's aspirations.

 

Activities to establish the Dokdo Day commemoration have already been made with the start of the Dokdo Guard in 2000, and many efforts have been made by organizations such as the Dokdo Love Association in 2008 and the Korean Teachers' Federation in 2010 to request a petition to the National Assembly for funding for the Dokdo Day commemoration.

 

But does it have to take this long to establish Dokdo Day?

 

There has been no consideration or understanding of Dokdo groups that have been struggling without government support for a long time.

 

Why?

 

The defense of Dokdo is a national affair.

 

There must be at least some consideration so that Dokdo organizations can do what the government cannot do.

 

In particular, Dokdo is struggling with the 4 nothings.

 

A government that does not respond to Japan with formal words despite the Dokdo provocation,

 

Even educational institutions that provide proper Dokdo education provide education without measures, which is just a formality, and the people are consistent in their lack of interest, thinking that the government and Dokdo organizations will take care of it.

 

In particular, most companies, except for a few, show it. Non-responsiveness, focusing only on patronizing sponsorships and donations, is also contributing.

 

Isn’t this why Japan looks down on Korea’s Dokdo? I feel like

 

If the government is taking a moderate attitude, being consciou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reaction, including diplomatic issues, Dokdo groups need bold support and encouragement.

 

Moreover, in 2004, before Dokdo was opened, the Dokdo Lovers Association promoted an event where they risked their lives to swim from Ulleungdo to Dokdo for 28 hours in order to inform the people of the importance of Dokdo to the public and to infor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at Dokdo is Korea's territory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founding of the nation. We are confident that we have succeeded with this record (promoted twice) and that we ultimately played a role in the opening of Dokdo in 2005.

 

Founded in 2002 and continuing its activities, the Territory Keepers Dokdo Love Association (Chairman Gil Jong-seong) is an organization that has properly publicized the fact that Dokdo is Korea's territory through practical activities. It has been active in forming the Korea Dokdo Solidarity Conference since 2021.

 

Even now, there are many Dokdo activists and organizations who are dedicating themselves to protecting Dokdo in the shadows.

 

Instead of looking at the fire across the river, we must show interest in Dokdo groups and activists who are carrying out practical activities through accurate fact-finding surveys.

 

Dokdo has no ruling party.

 

region. religion. We must protect it together, transcending political parties.

 

If we do not firmly protect the territory that our ancestors protected, in the future our descendants will be recorded in black history, saying that we have shameful ancestors.

 

Contributor: Gil Jong-seong [Chairman of the Korea Dokdo Solidarity Conference, Central President of the Dokdo Love Association for Territory Keepers, and Director of the Dokdo Public Relations Cente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사단법인영토지킴이독도사랑회 중앙회장길종성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