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특례시“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드는 도시” 영국 BBC 소개
이동환 시장 “친환경·지속가능성 고려…경쟁력·브랜드가치 높이겠다”
 
박정호 기자 기사입력 :  2024/04/09 [13: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특례시는 영국 방송공사 BBC가 지난 2일 고양특례시를‘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드는 뛰어난 도시’중 하나로 소개했다고 밝혔다.  

 

시는 BBC가 지난해 글로벌 마이스목적지 지속가능성 지수(GDS-I)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스웨덴 예테보리(세계 1위), 노르웨이 오슬로(세계 2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세계 8위), 프랑스 보르도(세계 9위), 대한민국 고양시(세계 14위)를 소개하고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드는 뛰어난 도시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 사진제공=고양시/고양 일산호수공원  ©

 

글로벌 마이스목적지 지속가능성 지수(GDS-I)는 환경, 사회, 인프라, 도시마케팅 전담조직 등 총 4개 부문, 69개 평가항목에 대해 지속가능한 저탄소 미래도시 수준을 평가한다. 

 

지난해의 경우 유럽, 아메리카, 아시아-태평양 지역 31개국, 100여개 도시가 평가에 참여했다. 

 

고양시는 지난해 글로벌 마이스목적지 지속가능성 지수(GDS-I)에서 세계 14위, 아시아·태평양 지역 1위에 올랐다. 

 

해당 순위는 비유럽권에서 가장 높은 순위이다.

 

북유럽국가 도시들이 상위권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비유럽국가 중에서는 고양시가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는 해석이다. 

 

▲ 사진제공=고양시/고양특례시 자전거 문화제(이동환 고양특례시장(가운데))  ©

 

고양시는 ‘지속가능한 대한민국 마이스(MICE) 도시, 고양특례시’라는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2017년부터 GDS-I 평가에 참여해왔다. 

 

가입초기 GDS-I 평가 달성률은 30% 수준으로 미미했으나, 2021년 60.1%, 2022년 78.34%, 2023년 82.66%를 달성하며 뛰어난 성적을 거뒀다.  

 

BBC는 “고양시는 2023년 전시컨벤션분야 ISO20121(이벤트 지속가능성 경영관리 시스템) 국제인증을 취득한 바 있으며 킨텍스는 빗물 재활용을 통해 화장실, 연못, 정원 등에 사용하고 있다”라며 “도시 내에 68개의 공원, 인구 1명당 100㎡ 이상의 녹지·수면 면적, 424km의 자전거 도로를 보유하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 사진제공=고양시/킨텍스  ©

 

고양특례시는 마이스산업 유치, 발굴, 홍보를 전담하는 고양컨벤션뷰로를 운영하여 마이스 산업 및 도시마케팅 전반에 지속가능성을 반영하고 있다.

 

고양컨벤션뷰로는 지속가능성 전문위원회 구성 및 정례회의 개최, 지속가능성 캠페인, 마이스 전략 수립, 행사개최 매뉴얼 개발, ISO20121(이벤트 지속가능성 경영관리 시스템) 인증 획득 등 사업수행을 통해 지속가능성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친환경, 자연과의 조화를 고려한 전시장 운영 및 행사계획을 수립하여 지속가능 도시로서의 명성을 높이고 국내 최대 전시·컨벤션센터인 킨텍스가 세계적인 마이스산업 중심도시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도록 국제적 경쟁력과 브랜드 가치를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고양=박정호 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yang Special City “A city that makes the world a better place” introduced by BBC

 

 

Mayor Lee Dong-hwan “Considering eco-friendliness and sustainability… “We will increase competitiveness and brand value.”

 

Goyang Special City announced that the British Broadcasting Corporation BBC introduced Goyang Special City as one of the ‘outstanding cities that make the world a better place’ on the 2nd.

 

The city follows Gothenburg, Sweden (1st in the world), Oslo, Norway (2nd in the world), Glasgow, Scotland (8th in the world), and Bordeaux, France (8th in the world), which achieved excellent results in the BBC's Global Mye Destination Sustainability Index (GDS-I) evaluation last year. He introduced Goyang City, South Korea (ranked 14th in the world) and described it as an outstanding city that makes the world a better place.

 

The Global MICE Destination Sustainability Index (GDS-I) evaluates the level of a sustainable, low-carbon future city for 69 evaluation items in a total of 4 sectors, including environment, society, infrastructure, and city marketing organization.

 

Last year, more than 100 cities in 31 countries in Europe, America, and the Asia-Pacific region participated in the evaluation.

 

Goyang City ranked 14th in the world and 1st in the Asia-Pacific region in last year's Global MICE Destination Sustainability Index (GDS-I).

 

This ranking is the highest in non-European countries. Considering that cities in Northern European countries occupy most of the top rankings, it is interpreted that Goyang City occupies a unique position among non-European countries.

 

Goyang City has been participating in the GDS-I evaluation since 2017 to promote its brand as ‘Korea’s sustainable MICE city, Goyang Special City’.

 

Although the GDS-I evaluation achievement rate at the beginning of membership was minimal at around 30%, it achieved excellent results by achieving 60.1% in 2021, 78.34% in 2022, and 82.66% in 2023.

 

BBC said, “Goyang City has acquired ISO20121 (Event Sustainability Management System) international certification in the exhibition and convention field in 2023, and KINTEX is recycling rainwater and using it for toilets, ponds, gardens, etc.” and “There are 68 parks in the city, and the population “It has more than 100㎡ of green space and water surface area per person, and 424km of bicycle paths.”

 

Goyang Special City operates the Goyang Convention Bureau, which is dedicated to attracting, discovering, and promoting the MICE industry, and is reflecting sustainability throughout the MICE industry and city marketing. Goyang Convention Bureau formed a sustainability expert committee and held regular meetings, established a sustainability campaign, established MICE strategy, developed an event holding manual,

We are increasing our competitiveness in sustainability through business performance, including obtaining ISO20121 (Event Sustainability Management System) certification.

 

Goyang Special Mayor Lee Dong-hwan said, “By establishing an exhibition hall operation and event plan that considers eco-friendliness and harmony with nature, we will enhance our reputation as a sustainable city and help KINTEX, the largest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in Korea, stand shoulder to shoulder with world-class MICE industry hub cities.” “We will secure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and brand value,” he said. [Goyang = Reporter Park Jeong-ho]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bbc소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