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이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특례시, 출퇴근 교통난 해소 위해 대량수송 가능한 철도인프라 구축
- 신분당선 연장, 9호선 급행 등 광역철도망 연구용역 진행

-‘대곡~식사’트램 준비 순항…경기도 도시철도망 계획 반영 추진

- GTX-A·교외선·고양은평선·인천2호선연장 조기 개통추진

- 이동환 시장 “촘촘한 철도망 구축…30분 출퇴근 시대 열겠다”
 
박정호 기자 기사입력 :  2023/10/23 [12: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특례시가 출퇴근 교통난 해소를 위해 대량수송이 가능하고 정시성이 높은 철도망 구축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7월 서해선 고양 대곡~부천 소사 구간이 개통되어 경기도 남북 방향 연결과 서울 서부권 접근성이 향상됐다. 

 

8월에는 서해선이 일산역까지 연장됐다.  

 

시는 동서남북 어디든 갈수 있는 광역철도망을 촘촘하게 구축하고 트램 등 교통난 해소 수단을 적극적으로 도입할 방침이다. 

 

▲ 사진제공=고양시/ 서해선 일산역 연장개통식   ©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교통난 해소의 핵심축인 광역철도와 도시철도망을 촘촘하게 구축하고 현재 진행 중인 GTX-A, 교외선, 고양은평선, 인천2호선 연장사업의 조기 개통을 추진하여 수도권 30분 출퇴근 시대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출퇴근 시간 단축을 위한 ‘광역철도망 연구용역’ 진행

 

시는 지난 4월부터‘고양특례시 광역철도망 수립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광역철도’는 대도시권에서 두 개 이상 시도에 걸쳐 운행되는 철도노선을 말한다.   

 

▲ 사진제공=고양시/고양시 광역철도 확충방안 수립연구용역 착수보고회  ©

 

이번 용역에서는 ▲신분당선 일산 연장 ▲9호선 급행 대곡연장 ▲3호선 급행 및 경의중앙선 증차 ▲고양은평선 일산 연장 ▲교외선 전철화 및 노선변경 등을 검토하고 노선에 대한 수요, 경제성, 타당성을 분석한다. 

 

용역에서 고양시 교통, 인구분포, 개발사업 추진계획을 고려하고 정부의 상위 철도망 계획에 부합하는 최적의 광역철도 노선을 적극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시는 용역결과를 반영하여 내년 상반기 국토부 「제5차 광역철도망 구축계획」, 내년 하반기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에 고양시 희망 노선이 포함될 수 있도록 건의할 예정이다. 

 

최근 서울시‘신분당선 서북부연장 사업’예비타당성조사 미통과로 인해 신분당선 일산 연장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가 있으나, 고양시는 서울시와 윈윈(win-win) 할 수 있는 대안 노선을 구상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실무협의를 진행 중이다.  

 

‘대곡~식사’트램사업 추진 순항 

 

시는 식사동 지역의 교통난 해소를 위해 트램 사업 추진 등 교통개선 방안을 적극 마련하고 있다.  

 

신교통수단인‘트램’은 도로 위에 설치한 레일을 따라 운영되기 때문에 ‘노면전차’라고 불린다. 

 

트램은 버스나 승용차보다 훨씬 많은 승객이 이용할 수 있고 지하철에 비해 사업비가 1/3 가량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보도와 같은 높이에서 승객이 타고 내릴 수 있어 교통약자가 이용하기에 편리한 친환경 교통수단이다. 

 

▲ 사진제공=고양시/트램 예시 이미지  ©

 

시는 2021년부터 약 1년간‘도시철도망 구축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을 실시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용역 결과를 토대로 트램 3개 노선에 대해 경기도‘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경기도에 건의했다. 

 

시가 건의한 3개 노선 중 반영 가능성이 가장 높은 노선은 2020년 12월「고양 창릉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반영된‘대곡~고양특례시청~식사’구간, 일명 ‘식사트램’이다.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은 2024년 하반기 국토부의‘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승인’을 거쳐 고시될 예정이다. 

 

시는 고시일정에 발맞춰 국토부 및 경기도의 동향을 파악하여 타당성 조사 등 후속 행정절차가 조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GTX-A·교외선·고양은평선·인천2호선연장 조기 개통추진 

 

시는 GTX-A, 교외선, 고양은평선, 인천2호선 등 현재 추진 중인 철도노선의 조기 개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GTX-A 노선 ‘운정~서울역’ 구간은 내년 하반기 개통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GTX-A 차량 출고식을 가졌고 지난 9월부터 ‘수서~동탄’ 구간 차량 시운전을 시작했다. 

 

고양시에 위치한 2~4공구는 깊이 약 50미터 아래 지하터널 굴착을 완료하고 라이닝 타설, 전력 공사가 한창이다.    

 

교외선은 고양 능곡~의정부를 연결하는 약 30km 노선이다. 

 

올해 초부터 노반공사를 진행 중이며 내년 하반기 운행재개를 목표로 한다. 

 

현재 각 지자체별 사업비 분담, 철도건널목 개량사업 등을 위한 협의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고양은평선은 창릉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반영된 사업으로 현재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올해 안에 서부선 직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양시, 서울시, 경기도 및 LH 등 관계기관이 적극 협의 중이다. 

 

▲ 사진제공=고양시/스페인 바로셀로나 트램을 방문한 이동한 고양특례시장  ©

 

인천2호선 고양연장사업은 지난 8월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으로 선정됐다. 

 

예타조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지난 9월 현장조사를 실시했으며 고양시는 현장조사에서 김포시 등 관련지자체와 함께 경기 서북부지역 시민들의 교통불편, 노선의 필요성을 적극 설명했다. 

 

고양·김포·인천시는 공동으로 올해 안에 예비타당성조사 대응 공동용역을 착수하고 예타 통과를 위해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GTX-A 등 사통팔달의 광역철도망을 구성하고 고양시 내부를 연결하는 도시철도망 구축을 통해 출‧퇴근길 교통난, 지역간 불균형을 해소하고 명품 자족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고양=박정호 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yang Special City builds rail infrastructure capable of mass transportation to relieve commuting traffic problems

 

- Research on metropolitan rail network, including extension of Shinbundang Line and express line 9, etc.

- ‘Daegok ~ Meal’ tram preparation cruise… Promote reflection of Gyeonggi-do's urban rail network plan

- Promote early opening of GTX-A, suburban line, Goyang Eunpyeong Line, and Incheon Line 2 extension

- Mayor Lee Dong-hwan “Building a dense railway network… “We will open the era of 30-minute commutes.”

 

Goyang Special City is actively working to build a railway network that enables mass transportation and has high punctuality in order to relieve commuting traffic problems.

 

Last July, the Goyang Daegok-Bucheon Sosa section of the West Sea Line opened, improving connectivity to the north and south of Gyeonggi-do and improving accessibility to the western part of Seoul.

 

In August, the West Sea Line was extended to Ilsan Station.

 

The city plans to build a dense metropolitan rail network that can go anywhere in the east, west, south, and north, and to actively introduce means of relieving traffic problems, such as trams.

 

Goyang Special Mayor Lee Dong-hwan said, “We will build a dense metropolitan railway and urban railway network, which are the core axes of resolving traffic congestion, and promote the early opening of the GTX-A, suburban line, Goyang Eunpyeong Line, and Incheon Line 2 extension project that is currently in progress, so that we can create an era of 30-minute commute to work in the metropolitan area.” “We will make it happen,” he said.

 

‘Research on metropolitan rail network’ underway to shorten commuting time

 

The city has been promoting ‘Goyang Special City metropolitan rail network establishment research service’ since last April. ‘Metropolitan railway’ refers to a railway route that operates across two or more cities and provinces in a metropolitan area.

 

In this service, ▲ Shinbundang Line extension to Ilsan ▲ Line 9 express Daegok extension ▲ Line 3 express and Gyeongui-Jungang Line extension ▲ Goyang-Eunpyeong Line Ilsan extension ▲ Suburban line electrification and route changes will be reviewed and the demand, economic feasibility, and feasibility of the lines will be analyzed.

 

In the service, we plan to consider Goyang City's transportation, population distribution, and development project implementation plan and actively discover the optimal metropolitan railroad route that meets the government's high-level railroad network plan.

 

The city plans to reflect the service results and recommend that Goyang City's desired route be included in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s "5th Metropolitan Railway Network Construction Plan"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and the Metropolitan Transportation Committee's "Metropolitan Transportation Implementation Plan" in the second half of next year.

 

Recently, there are concerns among citizens about the extension of the Shinbundang Line to Ilsan due to the failure of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for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New Bundang Line Northwest Extension Project', but Goyang City is actively working to devise an alternative route that can be a win-win with Seoul City. Negotiations are underway.

 

‘Daegok~Sik’ tram project underway

 

The city is actively preparing transportation improvement measures, such as promoting a tram project, to relieve traffic problems in the Sik-dong area.

 

‘Trams’, a new means of transportation, are called ‘streetcars’ because they operate along rails installed on the road.

 

Trams have the advantage of being able to be used by a much larger number of passengers than buses or cars, and that their operating costs are about 1/3 lower than those of subways.

 

It is an eco-friendly means of transportation that is convenient for transportation disabled people to use because passengers can get on and off at the same height as the sidewalk.

 

The city has conducted a ‘pre-feasibility study for urban rail network construction’ for about a year starting in 2021.

 

In December of last year, based on the service results, we proposed to Gyeonggi Province that the three tram lines be reflected in the Gyeonggi Province’s ‘Urban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Among the three routes proposed by the city, the route most likely to be reflected is the ‘Daegok~Goyang Special City Hall~Sik’ section, also known as the ‘Sik Tram’, which was reflected in the ‘Goyang Changneung New Town Metropolitan Transportation Improvement Measures’ in December 2020.

 

The Gyeonggi-do urban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is scheduled to be announced in the second half of 2024 after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pproves the ‘urban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The city plans to identify trends from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Gyeonggi Province in line with the notice schedule and respond quickly so that follow-up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feasibility studies, can be carried out as quickly as possible.

 

Promote early opening of GTX-A, suburban line, Goyang Eunpyeong Line, and Incheon Line 2 extension

 

The city is making efforts for the early opening of railway lines currently being promoted, including GTX-A, Suburban Line, Goyang Eunpyeong Line, and Incheon Line 2.

 

The ‘Unjeong-Seoul Station’ section of the GTX-A line is scheduled to open in the second half of next year. The GTX-A vehicle launch ceremony was held in December last year, and vehicle test drives on the ‘Suseo-Dongtan’ section began last September.

 

In sections 2 to 4, located in Goyang City, the excavation of an underground tunnel about 50 meters deep has been completed, and lining pouring and power construction are in full swing.

 

The suburban line is about 30 km long connecting Goyang Neunggok and Uijeongbu.

 

Roadbed construction has been underway since early this year, and the goal is to resume operation in the second half of next year.

 

Currently, discussions are ongoing for each local government on project cost sharing and railroad crossing improvement projects.

 

The Goyang Eunpyeong Line is a project reflected in the Changneung District Metropolitan Transportation Improvement Plan and is currently establishing a basic plan.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Goyang City, Seoul City, Gyeonggi Province, and LH are actively discussing to resolve the issue of direct connection to the Western Line within this year.

 

The Incheon Line 2 Goyang extension project was selected as the subject of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last August.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a preliminary investigation agency, conducted a field survey last September, and Goyang City, along with related local governments such as Gimpo City, actively explained the transportation inconveniences of citizens in the northwestern Gyeonggi region and the need for the route during the field survey.

 

Goyang, Gimpo, and Incheon cities plan to jointly launch a joint service to respond to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within this year and actively cooperate to pass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Goyang Special Mayor Lee Dong-hwan said, “By forming a wide-area railway network in all directions, such as the GTX-A, and building an urban railway network connecting the interior of Goyang City, we will resolve traffic problems on the way to and from work and regional imbalances and make it a luxury, self-sufficient city.” [Goyang = [Reporter Park Jeong-ho]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