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전기차 충전인프라 늘려 탄소중립 실천한다
관내 전기차 충전소 총 1,252개...인프라 확대 구축
 
이동석 기자 기사입력 :  2021/05/06 [15: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는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확충하고 있다.

 

시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춰 친환경차 보급 대수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에 적극 대응해왔다.

 

관내 충전 인프라 구축 현황은 누적 기준으로 2018174, 2019356, 2020679, 올해 4월 기준 1,252기다.

 

또한, 단독주택 등 충전인프라 구축이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시는 공영주차장, 행정복지센터 등 부지발굴을 통해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 사진제공=고양시  ©

 

올해 시는 주거시설 밀집 지역이자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의 공영주차장(장항동, 백석동, 풍동, 탄현동, 킨텍스 등)에 급속충전기 10기를 추가 구축했다.

 

시는 올해 안에 성사 제3공영주차장, 주교 제1공영주차장, 국립암센터 등에도 급속충전기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산하기관·공공기관 등과 협의해 충전 인프라를 추가 구축하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사진제공=고양시  ©

 

이재준 고양시장은 전기자동차는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를 줄이는 친환경 정책이다시민들의 전기차 사용에 따른 불편 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충전인프라 구축에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전기차 전환에 대한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4월 기준으로 관내 전기차 등록대수는 1,772대다. 차량 1대당 충전기 구축대수는 0.71기다. 고양시가 1인 가구 비율이 높은 점, 인구 대비 차량 보유 대수가 많은 점, 전기차 보급대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점 등을 고려해 시는 충전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대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yang City increases EV charging infrastructure to practice carbon neutrality


-A total of 1,252 electric vehicle charging stations in the building...Expanded infrastructure

 

Goyang City is expanding its electric vehicle charging infrastructure to achieve carbon neutrality.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Green New Deal policy, the city is gradually expanding the number of eco-friendly vehicles, and thus has actively responded to the establishment of an electric vehicle charging infrastructure.

 

On a cumulative basis, the construction status of charging infrastructure in the building is 174 units in 2018, 356 units in 2019, 679 units in 2020, and 1,252 units as of April this year.

 

In addition, for citizens who are difficult to build a charging infrastructure such as detached houses, the city is promoting construction through site discovery such as public parking lots and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This year, the city built 10 additional fast chargers in public parking lots (Janghang-dong, Baekseok-dong, Pung-dong, Tanhyeon-dong, KINTEX, etc.) in areas with a large amount of floating population and residential facilities.

 

The city plans to complete the installation of fast chargers in Seongsa 3rd public parking lot, Bishop 1st public parking lot, and National Cancer Center within this year. The city announced that it plans to actively work to establish additional charging infrastructure in consultation with affiliated agencies and public institutions.

 

Goyang Mayor Lee Jae-joon said, “Electric vehicles are an eco-friendly policy that reduces greenhouse gases and fine dust. We plan to actively build a charging infrastructure to solve the inconvenience caused by citizens' use of electric vehicles. We look forward to your interest and participation.”

 

Meanwhile, as of April this year, the number of electric vehicles registered in the building was 1,772. The number of chargers built per vehicle is 0.71 units. Considering the high proportion of single-person households in Goyang, the large number of vehicles to the population, and the continuous increase in the number of electric vehicles supplied, the city announced that it will continue to expand and build the charging infrastructure. Goyang = Reporter Lee Dong-seo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