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신청사 건립사업, 행안부 타당성조사 통과, 2025년 준공 예정
총사업비 2,950억 원, 연면적 73,946㎡의 신청사 건립사업 확정
 
이동석 기자 기사입력 :  2021/04/12 [14: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 신청사 건립사업이 지난 9일 행정안전부 산하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지방투자사업관리센터(LIMAC)의 타당성 조사를 통과하여 2025년 준공예정이다.

 

이로 인한 총사업비 2,950억 원, 연면적 73,946㎡ 규모의 신청사 건립사업은 오는 9월 국제 현상설계공모를 거쳐 내년 1월 건축계획안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또한 시는 타당성조사 결과를 토대로 경기도 지방재정투자심사를 신청해 투자 사업에 관한 예산안의 필요성적정성 등을 검토 받을 예정이다.

 

신청사는 주교 제1공영주차장 부지 일원에 세워지며, 23년 착공을 시작해 25년 준공할 계획이다.

 

▲ 사진제공=고양시/신청사 조감도  ©

 

시는 향후 특례시에 걸맞게 늘어나는 행정 수요를 대비해 사무 공간을 유연하게 조정할 수 있는 구조로 구성한다.

 

또한, 작은도서관·주민커뮤니티센터 등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주민편의시설도 설치한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신청사는 지역 균형발전의 상징이며 108만 고양시의 새로운 미래를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기존 행정중심의 청사에서 탈피, 시민개방형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고양시의 시청사는 38년 전 고양군 시절에 지어진 노후 청사다.

 

정밀안전 진단결과 D등급을 판정받아 안전도에 취약하고, 업무 공간이 부족해 시청사 인근 10개 외부건물에 입주해 있어, 업무 비효율 및 대민행정 서비스 질 저하 등의 문제점이 수년간 제기되고 있다. 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yang City Applicant Company Construction Project, Passed Feasibility Study by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nfirmed the construction of the applicant company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259 billion won and a total floor area of ​​73,946㎡

 

The construction of the new building project in Goyang City passed the feasibility study of the Local Investment Project Management Center (LIMAC) of the Korea Institute for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under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is expected to be completed in 2025.

 

As a result, the construction project of the applicant company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259 billion won and a total floor area of ​​73,946m2 will be finalized in January next year through an international design competition in September.

 

Also, based on the feasibility study results, the city is planning to apply for the Gyeonggi-do local financial investment review to review the necessity and adequacy of the budget proposal for the investment project.

 

The new building will be built around the site of the Bishop's 1st Public Parking Lot, and construction will begin in 23 years and will be completed in 25 years.

 

The city will be structured in a structure that allows flexible adjustment of office space in preparation for the increasing administrative demand in line with future special occasions.

 

In addition, resident convenience facilities such as a small library and a resident community center will be installed for citizens to enjoy.

 

Goyang Mayor Lee Jae-joon said, "The building is a symbol of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and will become a landmark representing the new future of 1.08 million Goyang City."

 

Meanwhile, the current city hall of Goyang City is an old government building built 38 years ago in the days of Goyang-gun.

 

As a result of the precision safety diagnosis, it was judged as D-grade, and it was vulnerable to safety, and because of the lack of work space, it was located in 10 external buildings near the city hall, and problems such as work inefficiency and poor quality of public administration services have been raised over the years. Goyang = Reporter Lee Dong-seo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