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LPG소형저장탱크 보급사업’ 추진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의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 해소
 
이동석 기자 기사입력 :  2021/04/08 [15: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는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지역의 주택을 대상으로 고양시LP가스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LPG소형저장탱크 보급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도시가스 배관 매설구간에 개인 토지가 포함돼 협의가 어려운 경우 또는 막대한 사업비 소요로 인해 도시가스 공급이 어려운 주택에 LPG소형저장탱크와 확산소화기·가스누설차단기·타이머콕 등 가스안전시설 설치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 사진제공=고양시청  ©



주민들은 LPG벌크차량을 통해 LP가스를 공급받게 돼 매번 연료잔량을 확인해야 하는 불편함이 없어진다.

 

또한, 등유나 LPG용기 사용보다 약 30~40% 연료비가 절감되는 등 에너지 복지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에 참여하는 주민들은 개별 보일러와 내부 배관시설에 대해서만 자부담으로 설치하면 된다.

 

시는 2015년부터 마을단위로 신청을 받아 사업을 추진했으나, 올해부터는 개별 신청도 가능하다.

 

약 50가구에 지원·설치할 예정이며, 신청을 희망하는 가구는 관할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하거나 기후에너지과로 전화 접수하면 된다.

 

선착순으로 지원받을 수 있고, 올해 지원을 받지 못한 가구에 대해서는 내년에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방경돈 기후환경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안전성과 편리성, 경제성까지 1석 3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에너지 지원 시책을 추진해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yang City promotes “LPG Small Storage Tank Supply Project”


 -Resolve blind spots for energy welfare in areas where city gas is not supplied

 

Goyang Ci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Goyang City LP Gas Association and promoted the “LPG Small Storage Tank Supply Project” for housing in areas where city gas is not supplied.

 

This project includes installation costs for gas safety facilities such as small LPG storage tanks, diffusion fire extinguishers, gas leakage breakers, timer cocks, etc. in cases where consultation is difficult because private land is included in the city gas pipeline buried section, or in houses where city gas supply is difficult due to enormous project costs. It is a business to support.

 

Residents are supplied with LP gas through LPG bulk vehicles, eliminating the inconvenience of having to check the fuel level each time. In addition, it is expected to greatly contribute to the improvement of energy welfare by reducing fuel costs by about 30-40% compared to the use of kerosene or LPG containers.

 

Residents participating in the project only have to install individual boilers and internal piping facilities at their own expense.

 

Since 2015, the city has received applications for each village and promoted the project, but from this year, individual applications are also possible.

 

It is expected to be applied to and installed in about 50 households, and those wishing to apply can visit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having jurisdiction or call the Gifu Energy Division.

 

Support is available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and for households that did not receive support this year, we plan to apply first next year.

 

Director of Climate Environment Bureau Bang Kyung-don said, “Through this project, we can achieve the effect of 3 trillion per seat from safety, convenience, and economic feasibility, and we will continue to promote various energy support measures to resolve the energy welfare blind spot. Reporter Lee Dong-seo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