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찾아가는 온실가스 줄이기 운동 실시
‘탄소중립에 한발짝 더’
 
이동석 기자 기사입력 :  2021/04/06 [13: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는 이달 6일 마두동성당에서 진행된 행사장에 찾아가 시민들에게 탄소중립을 위한 시민사회의 실천행동과 방법을 홍보했다.

 

또한 고양시의‘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 유치를 통한 탄소중립사회로의 이행 정책 등을 설명했다.

 

▲ 사진제공=고양시  ©



시는 탄소중립을 위한 온실가스 저감 운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제고하고 탄소포인트제에 대한 자발적인 참여를 독려하는 등의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봄 행사철을 맞아 시는 탄소중립 관련 행사 및 교육일정을 시민들에게 적극 안내하고 탄소중립 사회 조성을 위한 시민인식 향상 사업을 확대 시행하고 있다.

 

시는 맞춤형 절약 방법 안내, 온실가스 줄이기 매뉴얼 배부, 고양시 홈페이지에 온실가스 1인1톤 줄이기 범시민 서명운동 참여 등 맞춤형 컨설팅으로 시민들에게 에너지 절약을 장려할 계획이다.

 

행사에 참여한 고양시민은 “이번 서명운동을 통해,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스스로 실천하고 다짐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홍보 활동을 통해 저탄소 사회로의 이행을 위한 시민사회의 동참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시는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방안으로 작년 10월 21일 기후위기 대도시 포럼을 통해 전세계 최대 환경회의인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 유치를 선언했다.

 

그리고 지난 3월 15일 탄소중립 추진위원회 발족식을 통해 내연기관 퇴출 등의 이행 계획으로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한 바 있다. 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yang City conducts a campaign to reduce greenhouse gases to visit


“One more step to carbon neutral”


On the 6th of this month, the city of Goyang visited the venue held at the Madoo Cathedral and publicized the civil society's actions and methods for carbon neutrality to the citizens.

 

It also explained the policy of transition to a carbon-neutral society by hosting the 28th United Nations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COP28) of Goyang City.

 

The city is actively promoting a campaign to reduce greenhouse gases for carbon neutrality.

 

It is implementing projects such as reducing greenhouse gas emissions and raising citizens' awareness of climate change and encouraging voluntary participation in the carbon point system.

 

In particular, the city actively informs citizens of carbon-neutral-related events and education schedules for the spring season, and is expanding the project to improve citizens' awareness to create a carbon-neutral society.

 

The city plans to encourage citizens to save energy through customized consulting such as customized saving method guidance, distribution of greenhouse gas reduction manuals, and participation in a pan-citizen signing campaign to reduce greenhouse gas per ton on the website of Goyang City.

 

Goyang citizens who participated in the event said, "Through this signing campaign, it was an opportunity to practice and pledge ourselves to overcome the climate crisis."

 

A city official said, "We will do our best to continue to participate in civil society for the transition to a low-carbon society through various public relations activities in the future."

 

On the other hand, the city declared the hosting of the 28th General Assembly of the Parties to the UN Climate Change Convention (COP28), the world's largest environmental conference, through the Climate Crisis Metropolitan Forum on October 21 last year as a way to realize a carbon-neutral society.

 

Also, on March 15th, through the inauguration ceremony of the Carbon Neutral Promotion Committee, it declared carbon neutrality in 2050 with plans to quit internal combustion engines. Goyang = Reporter Lee Dong-seo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