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수원·용인·창원 4개 특례시 손잡고‘중앙정부 차원의 특례시 추진기구 구성’강력 촉구
중앙정부 차원 추진기구 없으면, 특례사무 무용지물 될 수도
 
이동석 기사입력 :  2021/02/17 [16: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시장 이재준)를 비롯한 수원·용인·창원 등 4개 특례시가 17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간담회를 열고, 중앙정부 차원의 특례시 추진기구를 구성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고양시 등 4개 특례시는 간담회에서 중앙부처가 가진 여러 사무와 권한을 이양하려면 중앙부처 간의 조율이 필요하고, 이를 조율할 강력한 추진기구가 없다면 특례시에서 아무리 특례사무를 발굴하더라도 무용지물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특례시 차원에서 일일이 사안별·부처별로 대응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고, 일관된 정책 추진을 위해서는 중앙정부 차원의 특례시 추진기구가 반드시 존재해야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 사진제공=고양시  ©



이번 간담회에는 이재준 고양시장·염태영 수원시장·백군기 용인시장·허성무 창원시장 등 4개 특례시 시장과 심상정·한준호·홍정민·이용우의원 등 4개 시 지역구 국회의원, 이길용 고양시의회 의장 등의 4개 시의회 의장이 참여했다.

 

4개 특례시의 시장, 국회의원, 시의회 의장 등 20여명이 참석해 특례시 추진에 뜻을 모았다.

 

이 밖에도 간담회에서는 인구100만 특례시 위상에 걸맞은 행정·재정적 권한의 법제화를 위하여 단기적으로는 지방자치법 시행령 개정을, 중장기적으로는 지방일괄이양법 제정 및 지방분권법·개별법 개정을 논의했다.

 

아울러 정부와 국회를 설득하고 실시간으로 현안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각자의 역할에 대하여 논의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을 비롯한 4개 특례시 시장은 특례사무에 대한 행정·재정적 권한 발굴하는 것은 물론, 특례시 권한이양의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기로 했다.

 

지역구 국회의원들은 특례사무 이양을 위한 소관 상임위에 대한 협력을, 시의회에서는 조례제정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특례시 시장·국회의원·시의회 의장 등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특례시에 대해 시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긍정적인 분위기를 조성하기로 했다.

 

▲ 사진제공=고양시/이재준 고양시장     ©

 

이재준 고양시장은 “광역자치단체도 할 수 있고, 특례시도 할 수 있는 특례 사무를 발굴하고, 상호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연구해 발전시켜나가는 것도 특례시를 조기에 정착시키는 하나의 방법”이라며 “4개 시와 지역구 국회의원·시의회가 임무를 분담해 남은 기간 특례시 권한을 확보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구 100만 명 이상 대도시에 ‘특례시’라는 명칭을 부여하는 내용을 담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은 지난해 12월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고, 1월 12일 공포됐다. ‘공포 후 1년이 지난날부터 시행한다’는 부칙에 따라 ‘고양특례시’는 2022년 1월 13일 출범하게 된다.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yang City, Suwon, Yongin, and Changwon join hands in 4 special cases


Strongly urged to “compose a promotion mechanism for special cases at the central government level”

-Meeting with Mayor Lee Jae-joon, Mayor of Goyang, etc.


-Without a central government-level promotion mechanism, special affairs could be useless.

 

Four special cities, including Goyang City (Mayor Jae-jun Lee), Suwon, Yongin, and Changwon, held a meeting at the Glad Hotel in Yeouido on the 17th, and strongly urged the establishment of a promotion organization at the central government level.

 

Four special cases, including Goyang City, require coordination between the central ministries in order to transfer the various affairs and powers of the central ministries at the round-table conference. Stated the position.

 

In addition, he repeatedly emphasized that it is realistically difficult to respond individually to each case and department at the time of special cases, and that a promotion mechanism must exist at the central government level in order to promote consistent policies.

 

At this meeting, 4 special city mayors including Mayor Lee Jae-jun, Goyang Mayor Yeom Tae-young, Yongin Mayor Baek Gun-ki, and Changwon Mayor Heo Seong-moo, 4 city council members including Shim Sang-jeong, Han Jun-ho, Hong Jeong-min, and Lee Yong-woo, and Lee Gil-yong, the chairman of the Goyang city council. Participated in this. About 20 people, including the mayor of the four special cases,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chairman of the city council, gathered their will to promote special cases.

 

In addition, at the meeting, in order to legislate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powers in line with the status of the 1 million population, in the short term,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Local Autonomy Act was revised, and in the mid to long term, the enactment of the Local Collective Transfer Act and the Local Decentralization Act and individual laws were discussed.

 

In addition, they discussed their roles in persuading the governm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and responding to pending issues in real time.

 

The mayor of four special cases, including Mayor Lee Jae-joon, decided to not only discover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authority for special cases, but also actively promote the legitimacy of the transfer of authority in case of special cases.

 

Members of the local parliament decided to cooperate with the competent standing committee for the transfer of special cases, while the city council decided to promote ordinance legislation.

 

In addition, through relay interviews with the mayor, lawmakers, and city council chairpersons at special occasions, it was decided to build a consensus with citizens and create a positive atmosphere.

 

Goyang Mayor Lee Jae-joon said, “It is one way to settle special cases early to discover special cases that can be done by metropolitan governments and special cases, and to research and develop them to obtain mutual synergy effects.”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the city and district council members and city councils share their duties to secure authority during special cases for the remainder of the period.”

 

On the other hand, the “All Local Autonomy Law Amendment Bill,” which contains the title of “special case” to large cities with a population of more than 1 million, passed the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on December 9 last year and was promulgated on January 12. In accordance with the supplementary provision of “It will be enforced from the day after the terror,” “Goyang Special Cases” will be launched on January 13, 2022. Goyang = Reporter Lee Dong-seo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