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준 고양시장 현장 진두지휘 나서, “백석동 땅꺼짐 사고, 신속 대처로 시민불편 최소화”
 
이동석 기사입력 :  2019/12/22 [17: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기도 고양시는 21일 발생한 일산동구 백석동 땅꺼짐 사고와 관련해, 민관협동으로 충분하고 완벽한 사고경위·원인파악 주변 건축물 안전진단 단기·장기 대책 마련 등을 통해 유사 땅꺼짐 사고를 원천적으로 방지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지난 12211430분경,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1355번지 신축공사장 인근에서 왕복 4차선 도로가 일부 침하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고양시에서는 재난 상황실에 사건이 접수된 즉시, 가장 먼저 경찰과 협력하여 신속하게 주변도로 통제를 실시했다.

 

 

▲ 사진제공=고양시     ©



한편 시는 사고 발생 직후, 이춘표 고양시 제1부시장을 사고대책 반장으로 하여 백석2동 행정복지센터에 사고대책 본부를 꾸렸다.

 

지하 침하 관련 전문가들도 속속히 대책회의에 참석해, 사고 현장과 주변 도로 및 시설에 대한 제2차 피해를 막을 대안 마련을 모색했다.

 

도로 지하시설물 등에 대해서 도시가스·KT·한전·지하 상하수도 유관기관이 함께 현장을 점검하고, 대책 숙의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가고 있다.

 

 

한편 고양시는 22일 오전 8시 백석동 사고 현장에서 복구대책회의를 열고 땅꺼짐 현상이 더 확산되지 않도록 조치하면서, 추후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 사진제공=고양시     ©



21일 백석동 오피스텔 신축 공사장 인근에서 발생한 땅꺼짐 현상은, 지하 3층 바닥콘크리트 타설 후 지하 4층 터파기 공사중 슬러리월 이음부위 누수 발생으로 인한 도로 침하로 발생했다.

 

중앙로에는 이상이 없고 백석로 부분 20m × 15m × 1m 규모의 도로 침하가 발생 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고양시는 사고 발생 후 신속히 장비 등을 동원해 땅꺼짐 현상이 확산되지 않도록 조치해 나가고 있다.

 

 

▲ 사진제공=고양시     ©



 

 

이재준 시장은 22일 백석동 대책 회의 현장에서 최근 백석동 일원에 연달아 발생한 땅꺼짐 사고 방지를 위해서, 연약지반이라는 특수성을 감안해 향후 모든 건설 현장에서 철저한 지질검사·완벽한 공법 등 대비책을 충분하고 과하다 싶을 정도로 완벽하게 마련할 것을 주문하고, “사고 공사장의 추가적인 지하층 터파기는 당연히 중지하고, 굴착심의와 토질검사를 실시하는 등 모든 조처를 할 수 있게 철저하게 대응하여 이번 사고가 정말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메뉴얼을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어 이재준시장은 이번 사고로 시민들에게 불편을 준 것에 대해 사과한다, 후진국형 인재가 더 이상 나와서는 안된다고 밝히고, “향후 철저한 사고원인 조사와 신속한 복구는 물론 사고 공사장에 공사 중지 후 인근 교회 등 건축물에 대한 안전 진단을 신속히 실시해,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지속적인 안전대책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다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