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명성운수 2차 파업 대비 관내 시내·마을버스 업체와 대책회의... 해결방안 모색
 
이동석 기사입력 :  2019/12/06 [14: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는 지난 5, 명성운수 2차 파업에 대비해 관내 시내·마을버스 업체와 대책회의를 실시하는 등 해결방안을 모색 중이다.

 

명성운수는 지난 11. 19. ~ 11. 23.까지 5일간 파업을 실시했고, 고양시의 중재로 운행을 재개하면서 3주간 추가 교섭기간을 가지기로 노·사간 합의했었다.

 

현재 노측에서는 협의가 다시 결렬될 경우 12. 16.()부터 2차 파업에돌입할 수 있음을 예고한 상태다.

 

▲ 사진제공=고양시     ©



이에 고양시는 2차 파업에 대비한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지난 1파업 때와 같이 주요 노선을 대체운행해 시민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관내 타 업체에서 예비차량을 지원하고 전세버스·택시·관용차량 등을 총동원해, 지난 1차 파업 당시 170여 대보다 더 많은 200여 대를 운영할 예정이다.

 

동시에 고양시는 추가 교섭기간 노·사간 합의점을 찾을 수 있도록 끊임없는소통도 유지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이완범 대중교통과장은 “1차 파업 운영사례를 참고삼아 부득이하게 2차 파업이 발생할 경우 시민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며 원만한 협상타결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극단적인 파업이아닌 상생하는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노·사 양측에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