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제2부시장 특정인을 위한 선정 때문에 늦추나' 의심 난무
이재준 시장, 제2부시장자리 7개월째 공석 . 선임을 위한 공모조차 준비하지 않고 있어..
 
이동석 기사입력 :  2019/12/05 [14: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 제2부시장 자리가 공석인 채 7개월째로 접어들자 특정인을 위한 선정 때문에 늦추고 있다는 의심을 사고 있어 논란이다.

 

현실로 이어진다면 이재준 시장이 행정공백조차 감수하면서까지 특정인을 무한배려 하는 편향된 인사인식을 보여주는 것이어서 인사전횡이라는 비판 속에 공정성 시비에 휘말릴 소지가 있다.

 

 

5일 시 등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이봉운 전 제2부시장이 임기를 4개월 앞두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 시장이 지난해 7월 취임하면서부터 퇴임을 서두르고 압박했지만 이 전 부시장이 반발하면서 불협화음을 일으키다 결국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퇴임한 것이다.

 

이처럼 이 전 부시장은 이 시장이 원하는 대로 일찌감치 퇴임했지만 곧바로 후임을 채울 것 같았던 자리는 7개월째 공석이다.

 

그러나아직까지 선임을 위한 공모조차 준비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주변에서는 이 시장이 자리를 채울 수 있는 마땅한 인물이나 방안도 없으면서 임기를 남겨둔 이 전 부시장을 쫓기듯 억지로 퇴임시켰던 것에 의아해 하고 있다.

 

당시에도 이 시장이 이 전 부시장과 정파가 다르지도 않은 같은 당 출신인데도 최성 전 시장이 임명했다는 이유로 몰아 부치는 것에 대해 이견도 상당수 있었다.

 

▲     ©

 

이와 맞물려 제1부시장으로 재임하고 있는 이춘표 부시장을 제2부시장으로 영입하기 위해 서두른 것이라는 소문이 설득력 있게 나돌기도 했다.

 

이는 이 시장이 주로 도시 관련 업무를 관할하는 제2부시장의 특성상, 시설직렬이었던 이 부시장을 적임자로 판단하고 있다는 것이 주된 이유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 전부시장이 5월말 퇴임하면서 명예퇴임을 6개월 앞둔 이 1부시장이 지난 6월말 퇴임하고 곧바로 임용될 것으로 관측했다.

 

그러나 주변 예측과는 달리 이 전 제2부시장 퇴임이후에도, 이 제1부시장의 명퇴는 없었고 현재까지 그 직을 유지하면서 이 부시장의 임용은 로만 끝나는 듯했다.

 

이런 사정 속에 수개월이 지났지만 또 다시 이 제1부시장의 제2부시장 임용설이 나돌면서 공직사회가 술렁거리고 있다.

 

건축이나 토목 등 승진을 앞둔 시설직렬 일부 고참 공무원들 위주로 이 부시장에게 잘 보이기 위해 눈치보고 줄서기를 하고 있다는 말들도 덩달아 돌고 있다.

 

이는 제2부시장이 본청 도시교통정책실과 시민안전주택국 등 주로 시설직렬 공직자들이 근무하는 부서를 관할하며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사정이 이러자 주변에서는 이 부시장의 제2부시장 임용에 대해 더욱 부정적인 시각을 보내고 있다.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다는 지적이다. 2부시장으로의 임용을 하려했다면 지난 6월은 그나마 그럴 수 있었지만 지금으로서는 지나친 특혜라는 것이다.

 

올해 말까지인 공직생활에서의 정년을 다 채우고 곧바로 2년 임기의 정무 직 제2부시장으로 임용하는 것 자체가 이치와 순리를 역행하는 어불성설이라는 측들도 있다.

 

퇴직을 앞둔 A공무원은 시장이 명퇴 1년 남는 공직자들에게는 행정의 연속성 저해를 이유로 승진을 배제하는 비정상적인 인사도 서슴지 않더니 특정인을 위해서는 행정공백까지 마다치 않고 몇 개월씩 기다려가며 자리를 비워놓는다는 것인데 말이 되냐문패만 바꿔다는 부시장, 그게 현실로 나타난다면 공직자들로부터의 저항도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B공무원도들리는 말로는 이 부시장이 도시개발 분야 전문을 앞세우지만 그분만 전문가냐라며시장이 공직자들의 사기와 직결돼 있는 인사를 가볍게 여기고 투명과 공정성을 무시하는 편향적인 인사를 거듭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시의 한 관계자는그동안 시장께서 제2부시장 적임자를 찾기 위해 고심했지만 마땅한 인물이 없었다는 말을 들었다항간에 말들이 나돌고 있으나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고 이달 말까지는 정리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