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한중경제협력교류회 초청 中 방문
투자유치 협의 및 중국 한단시와의 교류 합의 성과
 
이동석기자 기사입력 :  2018/05/29 [14: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 미래전략국장을 비롯한 통일한국고양실리콘밸리지원과장 등 4명이 지난 2512일 일정으로 ‘2018 한중경제협력교류회참석차 중국 베이징에 다녀왔다.

 

이번 중국 행사 참석은 중국아주경제발전협회 측의 정식초청에 따른 것으로 고양시는 본 행사의 메인이었던 중한설명회에서 중국 한단시의 투자유치설명회에 이어 두 번째로 발표를 진행했다.

 

▲ 사진제공=고양시청     © 고양브레이크뉴스



고양시 통일한국고양실리콘밸리지원과장은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에 맞춘 통일한국 고양실리콘밸리 사업 추진의 필요성을 주제로 투자사업설명회를 진행했다. 행사에 참석한 중국 기업 및 중국현지 한국 대기업 법인 대표들은 깊은 관심을 표하며 발표 내용에 귀를 기울였다.

 

특히 인구 970만 명의 도시이자 바이오, 케미컬 사업 특화도시인 중국 한단시는 이번 행사에 대규모 인원을 파악해 지역 내 투자유치를 호소했으며 향후 고양시와의 상생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 사진제공=고양시청     © 고양브레이크뉴스



이밖에도 고양시 관계자들은
한중경제협력교류회주최기관인 중국아주경제발전협회한중민간경제협력포럼등 관계자들과 면담을 갖고 중국 잠재 투자기업 발굴 등 일산테크노밸리 내 기업 및 투자유치 관련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했다. 아울러 중국 지역 협력 네트워크 구축 방향 및 IR활동 추진계획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

 

한중경제협력교류회에는 백용천 주중국한국대사관 경제공사를 비롯해 사백양 국무원 참사, 왕립동 한단시 시장, 현대자동차그룹, LG하우시스, 한화그룹, 포스코, 중국 조왕그룹, 화안그룹, 중국은행등 한·중 기업 및 정부 관계자 120여 명이 참석했다.

 

고양시 관계자들은 방중 2일차인 지난 26일에는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중관촌(中關村)’ 및 창업거리 시찰, 중국아주경제발전협회 관계자들과 면담 등의 일정을 소화하고 늦은 오후 귀국길에 올랐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양 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1/33